생태유아공동체
home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주문조회 contact us sitemap
  · 사진/영상자료실
  · 언론에서는
  · 정기소식지
  · 교육자료실
HOME > 우리들의 흔적 > 언론에서는
 
 
"학부모 81.6%, 중고 유아용품 이용 경험"
관리자
작성일 : 08-10-28 09:12  조회 : 3,910회 
생태유아공동체 전국협의회 조사 결과

(서울=연합뉴스) 장하나 기자 = 유아교육기관에 자녀를 보내는 학부모 10명 중 8명 꼴로 중고 유아용품을 이용한 경험이 있지만 중고용품 교환센터 등 사회적 기반은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다.

23일 생태유아공동체 전국협의회에 따르면 이 단체가 가톨릭대 송인숙 교수팀과 8월20일부터 한달간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자녀를 보내는 학부모 1천247명을 대상으로 유아용품 재활용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, 응답자의 81.6%가 중고용품을 이용한다고 답했다.

중고 유아용품 구입 경로는 친지와 이웃이 70.4%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 직거래(9%), 벼룩시장 등 중고품 장터(5.9%), 재활용센터ㆍ할인매장(3.7%), 중고 대여업체(0.8%) 순이었다.

중고용품 이용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으로는 품질 문제와 기존 사용 제품에 대한 불신, 높은 가격, 사후 서비스 등이 지적됐다.

유아용품 재사용 활성화 조건으로 중고 대여센터의 위생 및 안정성에 대한 신뢰 제고(36.8%), 재사용 매장 정보 제공(21.7%), 정기적 유아용품 장터 개설(16.4%) 등이 꼽혔다.

생태유아공동체 관계자는 "중고 유아용품 교환센터 등 사회적 인프라가 부족한 실정"이라며 "가정에서 쓰지 않는 재고 유아용품을 사회적 자원으로 교환, 재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"고 제안했다.